보도자료유네스코 유산 돈암서원 책판 54점, 제자리 찾았다

2022-04-13
조회수 117


유네스코 유산 돈암서원 책판 54점, 제자리 찾았다

김종규 삼성출판박물관장, 가례집람 등 소장 책판 기증

  • 승인 2022-04-12 16:19
  • 신문게재 2022-04-13 7면
  • 장병일 기자장병일 기자




1
김현모 문화재청장(가운데)이 7일 오후 논산 돈암서원에서 열린 ‘돈암서원 목판 기증식’에서 기증자인 김종규 문화유산국민신탁 이사장(왼쪽), 김선의 돈암서원 원장과 기증 목판을 보여주고 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논산 돈암서원에 원래 있었던 책판 54점이 7일 소장자의 기증으로 제자리로 돌아왔다.

사계 김장생 선생 서거 390년을 맞아 김종규 삼성출판박물관장이 소장 중인 가례집람 등 책판 54점을 후대와 함께 공유하고자 하는 뜻을 밝히면서 기증이 이뤄졌다.

가례집람은 조선 중기 학자인 김장생이 주자의 ‘가례’를 증보, 해석한 책으로 1685년(숙종 11년) 송시열 등 여러 제자의 노력으로 간행됐다.

기증품은 △가례집람(9점) △사계선생연보(1점) △사계선생유고(4점) △사계전서(13점, △경서변의(1점) △신독재선생유고(19점) △신독재전서(1점) △황강실기(6점) 등 총 54점으로, 모두 돈암서원에서 보관 중이던 책판이다.

1634년 건립된 돈암서원은 김장생, 송시열, 송준길, 윤선거 등 학자들이 머물며 성리학 연구를 심화·발전시킨 곳으로 유·무형적 가치가 잘 보존돼 지난 2019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됐다.

돈암서원에는 한때 4168개의 책판을 보관했다는 기록이 남아 있으나 세월이 흐르면서 많은 양이 유실돼 현재는 1841개만 남아 있다.



2
목판 기증식에서 참석자들이 축하 박수를 치고 있다.
사계 김장생 선생의 뜻을 기릴 문화재가 원래 자리인 돈암서원으로 돌아왔다. 문화재청과 충남도, 논산시가 후원하고 돈암서원이 주관한 ‘돈암서원 책판 기증식’ 7일 오후 1시 논산 돈암서원에서 거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김현모 문화재청장, 이우성 충남 문화체육부지사, 안호 논산시장 권한대행, 김정섭 공주시장, 김종규 삼성출판박물관장, 조한필 충남역사문화연구원장, 김영배 논산계룡교육청 교육과장, 광산김씨 종중, 유림, 시민, 학생 등이 참석했다.

5
김선의 돈암서원 원장이 기증받은 목판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박정희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된 세계유산활용프로그램의 일부인 2022년 ‘사계의 귀환-돈암서원 목판 기증식’은 사라진 우리 문화재가 제자리에 돌아올 수 있도록 문화재의 소중함과 문화재 환수에 대해 알아보고 전통문화를 알아보고자 마련된 행사다.

1부 학술행사는 충남역사문화연구원 선임연구원인 김소희 박사가 ‘돈암서원 책판의 현황과 활용방안’, 연세대 국학연구원 연구교수인 원재린 박사는 ‘창주 김익희의 경세사상’을 발표했다.

4
기증식에서 퓨전 국악 공연이 열리고 있다.
2018년 21세기 한국음악프로젝트 경연대회 대상과 전통악기와 밴드사운드의 융합을 통해 대중에게 새로운 장르의 음악을 제시하고 있는 월드뮤직밴드 ‘도시’가 아름다운 기증, 돈암서원 목판 기증식을 축하하기 위한 퓨전 국악공연을 선보여 큰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어 2021년 돈암서원 문화재 활용사업과 제향을 기록한 영상을 상영했다. 영상은 서원의 기능은 출판, 강학, 제향 세 가지가 가장 중요한데 돈암서원은 문화재 활용사업을 통해 출판과 강학을 활발하게 하고 있고, 지역 유림과 돈암서원 장의들과 함께 제향을 이어나가는 모습을 담아 호응을 얻었다.

목판 기증식은 김현모 문화재청장, 이우성 충남도 부지사, 안호 논산 부시장 축사에 이어 삼성출판박물관 관장이며 문화유산국민신탁 김종규 이사장이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돈암서원 목판을 6일 이른 아침 삼성출판박물관에서 목판을 하나하나 포장해 무진동 차량으로 이송하는 과정의 영상도 상영됐다.

3
돈암서원 김선의 원장(오른쪽)이 목판을 기증한 김종규 이사장에게 감사패와 꽃다발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종규 이사장이 김선의 원장에게 유물을 전달했고, 김선의 원장은 김종규 이사장에게 감사패와 꽃다발을 전달하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한편, 이날 기증식과 함께 충남인터넷고등학교 학생들은 체험 부스에서 응도당3D퍼즐, 꽃담전통등, 사계고택 무드등, 한지공예, 소품캘리 등을 만들며 우리의 전통문화를 이해하는 뜻깊은 시간을 보내 눈길을 끌었다.



김현모 문화재청장
<김현모 문화재청장>

▲문화재 연구와 보존 등 전폭 지원 약속= 오늘 행사는 김종규 이사장님이 지난 50년 전에 수집해온 목판 54점을 원래 위치인 돈암서원에 기증하는 뜻깊은 행사입니다. 김종규 이사장님은 삼성출판박물관장, 한국박물관협회 회장, 국립중앙박물관문화재단 이사장을 역임하신 대한민국 문화계의 대부이십니다.

지금은 문화유산국민신탁 이사장으로 봉사를 하고 계십니다. 이곳 돈암서원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됐고, 또 사계 김장생 선생의 학덕을 기리기 위해 설립된 뜻깊은 곳입니다.

오늘 행사가 김종규 이사장께서 오랜 기간 출판계와 박물관계에 종사하시면서 수집한 이 목판들을 기증하는 자리이고, 그중에는 사계 선생의 대표작인 사계 선생 유고, 사계 전서, 가례집람 등이 포함돼 있어 정말 뜻깊은 행사라고 생각합니다.

문화재청은 앞으로 이런 사회적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돈암서원에서 계승 관리될 새로운 문화재에 관해서 연구와 보존, 그에 수반되는 모든 활동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겠습니다.



김선의 돈암서원 원장
<김선의 돈암서원 원장>

▲귀환 못 한 자료 찾기 위해 최선= 유네스코 등재 준비 중에 아쉬웠던 부분은 선조들께서 물려주신 유물을 제대로 보존하지 못하였다는 점입니다.

2년 전부터 문화유산국민신탁 이사장이신 김종규 삼성출판박물관장께서 소장하고 계신 돈암서원 관련 목판을 기증하신다고 하여 적당한 시기를 찾던 중 이번에 기증식을 하게 되었습니다. 김종규 이사장님께서는 평생을 출판과 문화유산 보존에 공을 세우신 문화계의 거두이십니다.

2019년 한국의 서원이 유네스코에 등재되자 소장하고 계신 돈암서원의 목판이 생각나서 문화재 제자리 찾기 운동의 일환으로 돌려주시겠다는 큰 결심을 하셨습니다.

이 과정에는 문화재청 관계자들의 노력과 김현모 청장님의 지원이 함께했습니다. 40여 년 전에 어렵게 구입하셨던 문화재가 이제 제자리를 찾게 된 데는 문화재를 바라보는 이사장님의 혜안과 베풂의 정신이 녹아있기에 가능했다고 봅니다.

앞으로 잘 보존하고 귀환하지 못한 자료들을 찾고자 노력하고, 서원에 있는 동안 선조들께서 남겨주신 자산을 후손들에게 잘 물려줄 수 있도록 더욱더 노력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