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중도일보]논산여고, 인간성 복원 '전통 성년식' 호응

2019-12-02
조회수 1561

관련링크 http://www.joongdo.co.kr/main/view.php?key=20191130010012992

유미선 교육장, 큰 손님 역할 맡아 '눈길'

돈암서원 주관, 성인으로서 긍지와 자존감 높여

입력 2019-11-30 20:34 수정 2019-11-30 20:41


논산시가 주최하고 돈암서원이 주관하는 2019년 청소년 성년례 ‘이제어른이 되었어요’ 사업이 지난 28일 오후 2시 논산여자고등학교 강당에서 논산여고 3학년 학생 134명을 대상으로 성년식을 가졌다.


이 사업은 지역 청소년들에게 우리의 전통문화를 계승 보존하고, 올바른 인성을 함양시키고자 기획한 프로그램이다.

 


전통 성년례 절차에 따라 엄숙하게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 학생들은 성년선서를 통해 “오늘이 있게 하신 조상님과 부모님의 은혜에 감사하고 자손의 도리를 다 할 것을 맹세하며 완전한 사회인으로서의 정당권리에 참여하고 신성의무에 충실해 어른의 도리를 다 할 것을 참마음으로 엄숙히 선서한다”고 다짐했다.

 



이날 성년식 큰손님 역할을 맡은 논산계룡교육지원청 유미선 교육장.

특히 행사장에는 학생들이 성인이 되는 기쁨을 함께 나누기 위해 3학년 담당 교사들이 참석해 그 의미를 더했다. 


한복을 단정하게 차려입은 앳된 모습의 학생들이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관혼상제의 첫 관문인 관·계례 식을 치르며 선생님들께 감사의 큰 절을 올리는 모습에선 의젓함이 느껴졌다.

 

성년식 행사의 주인인 문일규 논산여고 교장.

이날 큰손님 역할을 맡아 눈길을 끈 논산계룡교육지원청 유미선 교육장과 주인인 문일규 교장은 “성년식을 통해 올바른 인성을 함양함은 물론 꿈을 가지고 어른으로서 절제와 책무가 따르는 마음가짐과 행동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번 사업은 올해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총 14회를 실시해 학부모는 물론 학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